편집 : 2020-08-04 | 10:59 오후

여름 피서철, 몰래카메라범..

     
     
       
   
 
 종합      정치.행정      경제      사회      교육.문화      오피니언      사설      발행인칼럼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손흥기의 시 읽기, 삶 읽기

시에게 길을 묻다 ⑦

2020년 07월 02일(목) 20:43 [인제신문]

 

ⓒ 인제신문


↑↑ 손흥기 (본지 논설주간, 문학평론가)

ⓒ 인제신문


순수 무욕의 삶이 빚어 낸 아름다운 시편

불가(佛家)에서는 일체 중생의 고통과 번뇌가 ‘욕망’에서 비롯된다고 합니다. 그렇지요. 그 끝간데 모를 욕심덩이가 어쩌면 우리들의 삶, 그 차체 일지도 모릅니다.
삶의 지난한 모퉁이에서 어느 날 문득 그의 시를 읽노라면, 애면글면한 우리의 삶이 참으로 남루하고 부질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가당찮게도 ‘무욕의 삶’ 이란 걸 생각해보기도 하고요.
업장처럼 떠메고 있는 그 욕심들을 하나 둘 내려놓을 때 우리도 바람처럼 가볍고 맑아져서 어느 날, ‘노을 빛 함께 단 둘이서 /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짓하며는’ 손 툭툭 털고 일어나 하늘로 돌아 갈 수 있을까요?
영욕(榮辱)의 뒤안길에서 철저하게 무소유와 자유인으로 살다 간 시인 천상병. 그의 시 「귀천」은 삶과 죽음에 대한 달관과 덧없음을 소박한 언어로 그리고 있습니다. 장식적 수사나 기교를 배제하고 담백한 시편으로 천상의 세계를 노래하던 그가 더욱 그리워지는 요즘입니다.
  순수 무욕의 삶! 그러한 삶이 빚어 낸 아름다운 시 「귀천」은 정말 우리가 떠메고 있는 것이 다 무엇인지, 진정으로 아름다운 삶과 시 쓰기는 무엇인지를 다시 한 번 곱씹어 보게 합니다.
이 세상에 왔다가 숱한 기행을 뿌리고 간 천상(天上)의 시인 천상병, 그의 소풍이 끝난지도 벌써 30여년이 다 되고 있습니다. 그는 아직까지 우리 모두를 대신해서 말하고 있을 것입니다.
‘아름다운 이 세상 정말 즐거운 소풍이었노라고...’

인제신문 기자  injenews@hanmail.net
“새감각 바른언론”
- Copyrights ⓒ인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제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인제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제군, 2020년 하절기 농촌관광 ..

인제군,‘친환경 농업미생물 센터’..

신선 농산물・레포츠‘온라인..

2020년도 군정업무 추진상황 보고회..

2020년 농촌인력지원단 희망일자리..

인제읍 가리산리 축사반대 집회

2020년산 맥류 보급종 신청 접수 안..

강원도 광역이동푸드마켓, 상남면에..

인제국유림관리소, 용늪 일원 휴대..

인제署, 표창장 수여식

광고문의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제호: 인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20-03-32374 / 주소: 강원도 인제군 남면 부평리 337-3번지 / 발행,편집인 : 인제신문 김좌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상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좌훈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00104 / mail: injenews@hanmail.net
Tel: 033-461-1588 / Fax : 033-463-1577 / 등록일 : 2012년 3월 12일
Copyright ⓒ 인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