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1 | 10:01 오후

고랭지밭 흙탕물 저감 협업..

     
     
       
   
 
 종합      정치.행정      경제      사회      교육.문화      오피니언      사설      발행인칼럼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가정폭력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전환 필요

<기 고>

2019년 09월 10일(화) 22:17 [인제신문]

 

↑↑ 인제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김수현 순경

ⓒ 인제신문


가정에서 부부나 부모 자식 등 가족 구성원 사이에 일어나는 폭력행위가 가정폭력이다.
부모의 지나친 훈육과 체벌 역시 가정폭력으로 간주할 수 있다. 가정폭력은 흔히 언어폭력.신체폭력을 수반하며, 가해자는 주로 아버지인 경우가 많다.

특히 가해자가 알코올 중독이나 의처증 같은 기질적 특성을 가질 때 폭력의 정도가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런 경우 자녀들은 어린 나이부터 폭력을 피해 집을 나가게 되며 폭력의 후유증은 적응장애. 행동장애. 정신장애 등으로 나타나 인성형성에 막대한 피해를 준다.

옛말 속에 변하지 않는 진리가 있다. 바로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 난다는 말로 가정폭력을 보고 자란 아이는 나의 판박이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가정폭력은 대개 학교폭력으로 전이되면서 사회문제가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1997년 가정폭력방지법을 제정하여 실행에 들어갔지만 아직도 가정폭력을 범죄로 인식하지 않고 가정에서 일어나는 사적인 갈등 정도로 치부하는 사회의 인식이 가정폭력을 해소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가정폭력 문제의 해소를 위해서는 가정폭력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위한 의식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고 사회적인 인식이 전환되어야 함은 물론 법적으로 가해자에게 좀더 엄격한 처벌이 필요하다.

인제신문 기자  injenews@hanmail.net
“새감각 바른언론”
- Copyrights ⓒ인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제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인제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제군·인제군의용소방대 간담회 ..

원통전통시장 타워주차장 조성‘3월..

인제, 고로쇠 수액 채취‘시작’

"재임기간 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어르신들께‘직접 제작한 목도리 전..

인제군,‘개방화장실 보조사업’추..

2020년 질경이음식 식당운영 지원사..

‘여성농업인 농작업환경개선’지원..

인제 용대리 매바위 폭포‘거대 빙..

인제군, 이달부터 수도요금‘감면’

광고문의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제호: 인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20-03-32374 / 주소: 강원도 인제군 남면 부평리 337-3번지 / 발행,편집인 : 인제신문 김좌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상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좌훈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00104 / mail: injenews@hanmail.net
Tel: 033-461-1588 / Fax : 033-463-1577 / 등록일 : 2012년 3월 12일
Copyright ⓒ 인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