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7-02 | 08:43 오후

손흥기의 시 읽기, 삶 읽기

     
     
       
   
 
 종합      정치.행정      경제      사회      교육.문화      오피니언      사설      발행인칼럼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수사구조개혁 지금이 그때다

<기 고>

2019년 10월 06일(일) 12:21 [인제신문]

 

↑↑ 인제경찰서 수사과 지능범죄수사팀장
권상범 경감

ⓒ 인제신문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수사기관은 검찰과 경찰이다.
그러나 현재 상황은 검찰이 수사권, 수사지휘권, 영장청구권, 기소독점 등 모든 권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검찰의 자의적인 판단에 의해서 죄의 유무가 결정이 되는 등 불합리하고 불공정한 일이 벌어지곤 한다.

선진국형 형사사법시스템은 수사권은 경찰, 기소권은 검사로 분배되어 있으나 유독 우리나라 검찰만 기소권과 형사사법체계상 모든 수사권한을 독점하고 있다. 이는 전 세계에 전무한 막강한 권한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견제 받지 않는 검찰 권한은 권한남용의 폐단으로 이어지고 있고 중복 수사와 같이 국민의 기본권이 침해하고 있으며 이런 행위는 사법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는 사태가 버러지고 있는 것이다.

수사구조개혁은 경찰과 검찰의 단순한 권한 배분 문제가 아닌 검찰의 막강한 권한 행사로 인한 수많은 폐해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국민적 공감대와 검찰권의 남용을 차단해서 민주주의 원칙인 ‘견제와 균형’을 형사사법절차에서 실현할 수 있는 시대적 과제이다.
이는 여러 여론조사에서도 이미 확인된 사실이다.

따라서 국민들의 시대적 요청에 따라, 수사는 경찰, 기소는 검찰, 혜택은 국민에게 라는 슬로건과 같이 경찰과 검찰은 조직의 이익이 아닌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제도로 개혁해야 한다.

지금이 바로 잘못된 수사구조를 개혁할 그때이다.

인제신문 기자  injenews@hanmail.net
“새감각 바른언론”
- Copyrights ⓒ인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제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인제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제군사회복지관, 지역주민과 함께..

인제에누리장터, 관내 기업 및 생산..

‘인제채워드림카드’오프라인 충전..

인제군농업기술센터 35년 만에 신청..

인제군, 내수면 향토어종 방류행사

한반도 고유종 미유기 어린 물고기 ..

2020년 하반기 인제군 농업발전기금..

인제군, 과수세균병 농가 신고제 운..

남면 새마을부녀회&인제바르게살기..

신남2리 신생농장 임선재 농장장, ..

광고문의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제호: 인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20-03-32374 / 주소: 강원도 인제군 남면 부평리 337-3번지 / 발행,편집인 : 인제신문 김좌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상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좌훈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00104 / mail: injenews@hanmail.net
Tel: 033-461-1588 / Fax : 033-463-1577 / 등록일 : 2012년 3월 12일
Copyright ⓒ 인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