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6-17 | 11:58 오후

도내 처음‘65세 이상’대..

     
     
       
   
 
 종합      정치.행정      경제      사회      교육.문화      오피니언      사설      발행인칼럼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아동학대 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자

<기 고>

2019년 04월 09일(화) 22:04 [인제신문]

 

↑↑ 인제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김 태 현 경장

ⓒ 인제신문

자라나는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이며 희망이다. 한 명의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마을 하나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사회구성원 모두가 이들의 든든한 뿌리와 비옥한 토양이 되어 주어야한다.

하지만 우리사회는 학대받고 버려지는 아이들, 가정폭력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꿈을 꾸기보단 현실을 쫒기에 바쁜 청년들의 슬픈 현실을 마주하자면 기성세대로서의 미안함과 불안함 마저 엄습 한다.

그동안 우리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많은 법령을 제정하고 운영하는 등의 노력을 해왔습니다만 안타까운 것은 아무리 올바른 제도를 운영해도 국민동참이 없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현재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이기주의와 무관심이 가정폭력으로 상처받는 우리 아들·딸을 방치하고 학대로 고통 받고 버려지는 아이들을 외면하고 있다.

내가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 묵인하고 방관한다면 모든 제도적 개선은 아무런 의미가 없게 된다. 우리 아이가 또한 내 가족이 처할 수 있는 현실이기에 모두의 세심한 관찰과 따뜻한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이다.

러시아의 작가 톨스토이는 “오늘의 책임은 회피 할 수 있지만 내일의 책임은 회피 할 수 없다”라고 하였다. 아이들은 모두가 우리의 자식이다. 오늘부터라도 주변에 학대로 고통받는 아이들이 없는 지 살펴보고 관심을 가져 준다면 아이들이 행복한 대한민국, 밝고 건강한 대한민국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인제신문 기자  injenews@hanmail.net
“새감각 바른언론”
- Copyrights ⓒ인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제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인제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232회 인제군의회 제1차 정례회 ..

인제군자원봉사센터 제빵봉사

최상기 인제군수, 황영철 국회예결..

6.25참전 전몰장병 합동 추모식

인제군, 제64회 현충일 추념행사 개..

인제군문화재단, 연극‘골든타임’..

인제署, 어린이집 견학, 교통안전교..

인제군 생태계교란식물 제거사업 추..

인제 우수농특산물 미국 서부에 이..

제32회 서화면민체육대회

광고문의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제호: 인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20-03-32374 / 주소: 강원도 인제군 남면 부평리 337-3번지 / 발행,편집인 : 인제신문 김좌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상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좌훈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00104 / mail: injenews@hanmail.net
Tel: 033-461-1588 / Fax : 033-463-1577 / 등록일 : 2012년 3월 12일
Copyright ⓒ 인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