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5-30 | 10:41 오전

인제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 ..

     
     
       
   
 
 종합      정치.행정      경제      사회      교육.문화      오피니언      사설      발행인칼럼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손흥기의 시 읽기, 삶 읽기

시에게 길을 묻다 ⑤

2020년 05월 14일(목) 22:15 [인제신문]

 

ⓒ 인제신문


↑↑ 손흥기 (본지 논설주간, 문학평론가)

ⓒ 인제신문


그 시절, 내 유년의 윗목

배고픔과 외로움, 톱밥처럼 쓸쓸한 젊음, 노랗게 곪은 달, 기형도는 그렇게 판화 속 한겨울 풍경 같은 이미지들을 세상에 던져놓고 쓸쓸히 생을 마감했습니다. 30세의 아까운 나이에 세상을 뜬 요절 시인 기형도의 시세계는 가난하고 우울한 유년 시절과 부조리한 체험의 기억들을 그로테스크 하면서도 따듯하게 그리고 있습니다. 그의 유고 시집 『입 속의 검은 잎』은 그러한 소재를 바탕으로 죽음과 절망, 불안과 허무를 환상적인 분위기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엄마 걱정」은 그의 유고시집 『입속의 검은 잎』에 수록된 작품입니다. 엄마는 열무 팔러 시장에 가셨고, 어린 나는 ‛찬밥처럼 방에 담겨’ 어머니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창밖에는 ‘배춧잎 같은’ 엄마의 발소리 대신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금간 창틈으로 고요히 빗소리’ 들리는 밤, ‘빈방에 혼자 엎드려’ 훌쩍거리던 유년의 삶과 쓸쓸함, 영원한 그리움의 대상인 어머니를 소재로 시인 특유의 개성적인 문체로 노래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내 눈시울 뜨겁게 하는 / 그 시절, 내 유년의 윗목'은 비단 시인만의 체험은 아닐 것입니다. 그의 시는 이러한 보편적 체험을 미학적으로 승화시킴으로써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시인으로 남는 건 아닐지요.

인제신문 기자  injenews@hanmail.net
“새감각 바른언론”
- Copyrights ⓒ인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제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인제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제군, 북면 원통교 4차선 확장공..

‘물 반 고기 반 프로젝트’본격 시..

인제스피디움, 사회복지법인 애향원..

인제에누리장터, 이번 주말 정기장..

인제군, 2020년 상반기 숨은 자원모..

문화예술기획자 양성교육 수강생 모..

인제署, 표창장 수여식

인제스피디움, 사회복지법인 애향원..

슬리퍼 운전, 편안함이 전부는 아니..

인제군・유관기관‘농촌일손..

광고문의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제호: 인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20-03-32374 / 주소: 강원도 인제군 남면 부평리 337-3번지 / 발행,편집인 : 인제신문 김좌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상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좌훈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00104 / mail: injenews@hanmail.net
Tel: 033-461-1588 / Fax : 033-463-1577 / 등록일 : 2012년 3월 12일
Copyright ⓒ 인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