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4 | 11:15 오전

생명의 숲 조성, 개막식

     
     
       
   
 
 종합      정치.행정      경제      사회      교육.문화      오피니언      사설      발행인칼럼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손흥기의 시 읽기, 삶 읽기

시에게 길을 묻다-⑪

2020년 09월 29일(화) 21:52 [인제신문]

 

ⓒ 인제신문


↑↑ 손흥기 (본지 논설주간, 문학평론가)

ⓒ 인제신문


기다리는 일이 더 행복하였습니다

정호승을 일러 ‘슬픔’의 시인이라고 합니다. 그의 시에 있어 ‘슬픔’은 시적 사유의 출발점이 됩니다. 이 ‘슬픔’을 통해 사랑하는 ‘임’에 대한 그리움과 가난한 우리 이웃들의 아픔은 물론 전쟁과 분단, 독재로 얼룩진 우리 현대사의 상처까지도 두루 끌어안고 따듯하게 위무해 주고 있습니다.
이 시는 사랑하는 ‘임’을 기다리는 간절한 마음을 담고 있습니다. 그러나 부재(不在)한 ‘임’을 그리워하면서도 결코 절망하거나 비관하지 않고 담담한 어조로 언젠가 오실 ‘임’에 대한 희망을 얘기하고 있습니다.
새벽 보다 깊은 ‘섬 기슭’에서 지금은 ‘그대’와 단절된 상태이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돌아 올 것이라는 믿음은 마침내 ‘사랑하는 일보다 기다리는 일이 더 행복’함을 깨닫게 됩니다.
어쩌면 영원히 오지 않을 수도 있는 ‘임’이지만 그 사랑을 밤새도록 기다리게 하는 것은, 어둠을 따라 깊어진 사랑의 힘이 아닐지요.

인제신문 기자  injenews@hanmail.net
“새감각 바른언론”
- Copyrights ⓒ인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제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인제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제군, 노후 슬레이트 처리 지원

서울 잠실 한복판에‘청정 인제 농..

2021년 군정 중점추진시책보고회 개..

인제서, 2020 인제오리지널스 페스..

인제군, 비대면 주민 설명회 12일~1..

인제군 으뜸봉사자 및 으뜸봉사단체..

공립인제내설악미술관 특별전시

인제군, 국도변 따라 가을정취 만끽..

국민연금공단 홍천지사 청렴결의대..

북면새마을부녀회, 이웃사랑 김치 ..

광고문의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제호: 인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20-03-32374 / 주소: 강원도 인제군 남면 부평리 337-3번지 / 발행,편집인 : 인제신문 김좌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상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좌훈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00104 / mail: injenews@hanmail.net
Tel: 033-461-1588 / Fax : 033-463-1577 / 등록일 : 2012년 3월 12일
Copyright ⓒ 인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