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01-15 | 11:08 오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 유..

     
     
       
   
 
 종합      정치.행정      경제      사회      교육.문화      오피니언      사설      발행인칼럼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손흥기의 시 읽기, 삶 읽기

시에게 길을 묻다-⑬

2020년 11월 24일(화) 21:41 [인제신문]

 

ⓒ 인제신문


↑↑ 손흥기 (본지 논설주간, 문학평론가)

ⓒ 인제신문

민중시의 한 진경(珍景)을 만나다
시와 삶이 가장 일치하는 시인을 꼽으라면 맨 앞에 정희성 시인이 있을 것입니다. 그의 시를 보면 시가 곧 그 사람입니다. 그는 그의 시처럼 단아하고 목소리는 낮고 조용합니다. 그러한 가운데 가을햇살 같은 따듯한 결기가 안으로 감추어져 있는 시인입니다.
한 중년 농민인 화자(話者)는 고단한 하루의 일과를 접고 저물어 가는 강변에 쭈그려 앉아 ‘흐르는 것이 물 뿐’아니라 우리 인생도 저와 같이 덧없고 부질없음을 깨닫게 됩니다. 그러나 ‘샛강바닥 썩은 물에’ 떠오르는 달을 보며 지금까지의 절망적이고 회의적인 태도를 버리고 ‘먹을 것 없는 사람들의 마을로’ 다시 돌아가야 하는 결의를 새롭게 다집니다.
앞뒤 보이지 않는 농촌과 농민의 지난한 삶을 통해 인생의 궁극적 가치를 찾는 민중시의 한 진경을 보여주고 있는 이 시는 제가 좋아하는 시 중에 하나입니다. 가을 재촉하는 빗소리 자박자박, 투덕투덕 들리는 목로집에서 한 잔 얼근하게 오르면 젓가락 장단 대신 가끔 읊고는 하는 애송시입니다.

인제신문 기자  injenews@hanmail.net
“새감각 바른언론”
- Copyrights ⓒ인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제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인제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제署, 승진 임용식 개최

인제군, 올해 장학금 확대 지원한다..

인제농협 불우이웃돕기 성금 기탁

703특공연대 불우이웃돕기 성금 기..

북면 남녀자율방범대, 사랑의 연탄..

인제군자원봉사센터, 저소득 가정 '..

본지(本紙) 제정 제1회「인제군문화..

북면주민자치위원회, 이웃사랑 난방..

인제군, 강원도내 선도 미래형 교육..

‘김광철 인제부군수’지역 후배들..

광고문의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제호: 인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20-03-32374 / 주소: 강원도 인제군 남면 부평리 337-3번지 / 발행,편집인 : 인제신문 김좌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상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좌훈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00104 / mail: injenews@hanmail.net
Tel: 033-461-1588 / Fax : 033-463-1577 / 등록일 : 2012년 3월 12일
Copyright ⓒ 인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